보령엘엔지터미널

홍보센터

뉴스

게시판 내용
한국중부발전-보령LNG터미널 냉열활용 협약 맺어
등록일 2018-05-09 오후 1:59:47 조회수 713
E-mail admin@lng-tml.com  이름 관리자


기사 입력 2017.12.10 12:53

 

LNG터미널 냉열을 발전소 냉각계통에 활용, 1만5000톤 온실가스 감축

한국중부발전과 보령 LNG터미널(사장 강신덕)은 지난 7일, 보령LNG터미널 사옥에서 곽병술 중부발전 기술본부장과 보령LNG터미널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LNG 냉열을 활용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중부발전은 보령 LNG터미널에서 발생하는 냉열을 보령발전본부에 이송하고 활용하는 제반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보령 LNG터미널은 냉열활용에 필요한 부지 및 기술을 제공하게 된다.

중부발전은 보령발전본부 온배수를 보령 LNG터미널에 LNG 기화매체로 공급하는 등 협력사업을 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협업을 통한 상생협력을 기대하고 있다.

보령 LNG터미널은 GS에너지와 SK E&S의 합작법인으로 지난 1월 1일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현재 20만㎘ 규모의 LNG 저장탱크 3기와 4만 5000톤의 LPG 탱크가 있으며, 연간 300만 톤의 LNG를 처리할 수 있다.

중부발전은 보령 LNG터미널의 LNG저장탱크 3기에 저장되어 있는 액화가스의 냉열(-162℃)을 보령발전본부의 냉각계통 및 에어컨 등에 활용, 이를 통해 보령발전본부는 냉각계통에 사용되는 전력절감을 통해 약 1만 500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보령발전본부와 보령 LNG터미널은 인접해 있어 냉열을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향후 확장성이 넓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LNG냉열이 생소하지만, 일본에는 냉동창고나 드라이아이스 공정 등에 활발히 사용되고 있다.

중부발전 곽병술 기술본부장은 “향후에도 재생가능 에너지 활용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과 신재생에너지원 개발에 적극 노력하며, 지역기업과 함께하는 상생협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1 file0 427892_336958_4613.jp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GS파워, 보령LNG터미널 이용권 인수
다음글 보령LNG터미널, LNG탱크 2기 추가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