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엘엔지터미널

홍보센터

뉴스

게시판 내용
LNG 민간발전 3사, 상반기 영업익 136%↑…전력공급가 인상 영향
등록일 2017-09-04 오전 11:04:12 조회수 1752
E-mail admin@lng-tml.com  이름 관리자

 

SK E&S의 파주천연가스발전소 전경 © News1

 

기사입력 2017-08-16 14:22 | 최종수정 2017-08-16 14:54


영업익, SK E&S 112%·포스코에너지 229% 증가
30% 가동률에 위기감 여전...중소발전사 무더기 적자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액화천연가스(LNG) 민간발전 주요 3사가 상반기에 지난해보다 140% 늘어난 영업이익을 거뒀다. SMP(전력도매가격) 상승과 신규발전소 가동, LNG 직도입 등이 영향을 미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업계는 여전히 30%대의 낮은 LNG발전소 가동률로 인해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 민간발전 3사, 나란히 영업익 전년比 2배 증가

16일 각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주요 민간 LNG발전사 3사인 SK E&S와 포스코에너지, GS EPS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4081억원으로 전년 동기 1729억원 대비 136% 늘었다. 같은기간 매출은 4조0297억원으로 20.7% 증가했는데 외형에 비해 수익성이 대폭 개선된 모습이다.

회사별로는 SK E&S는 상반기에 영업이익 2453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112.4% 급증했다. 매출은 2조8192억원으로 22.1% 증가했다. GS EPS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651억원으로 135.9% 증가했고 매출도 4223억원으로 56.9% 늘었다.

포스코에너지의 영업이익은 9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7.9% 증가했다. 매출은 7882억원으로 4% 늘었다. 연료전지 부문의 영업손실이 지난해 상반기 605억원에서 올해 168억원으로 대폭 줄어들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이들 회사의 LNG발전소 가동률은 여전히 낮았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LNG 발전소 가동률은 평균 35.9%로 통계 확인이 가능한 2005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 발전사들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어난데는 올해 신규로 가동된 LNG발전소가 있는데다 한국전력이 사들이는 전력 도매가격이 올랐기 때문이다. 미국 등에서 직도입한 LNG를 투입한 것도 원가를 낮춘 요인이 됐다.

SK E&S의 경우 올해 2월 파주LNG발전소, 4월에는 위례발전소가 차례로 상업가동됐다. 특히 SK E&S는 한국가스공사를 거치지 않고 LNG를 직도입해 원가경쟁력을 높였다. GS EPS 역시 4월 당진 4호기가 부분가동됐고 직도입한 LNG도 투입했다.

올 상반기 SMP(한계계통가격, 일종의 도매가) 평균치는 84.39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79.15원 보다 5원 가량 올랐다. 지난해 인상된 CP(용량요금)도 실적에 힘을 보탰다. CP는 발전소 건설 시 조단위로 발생하는 초기 투자비 등 고정비용 일부를 보상해주는 일종의 보조금이다. CP는 2001년 이후 한 번의 변동 없이 ㎾h당 7.6원을 유지했지만 지난해 10월부터 2~2.5원 가량이 올라갔다.

포스코에너지 인천발전소© News1


◇ 30%대 가동률에 위기감 여전…중소발전사는 '적자행진'

업계는 낮은 가동률이라는 구조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언제든 적자를 볼 수 있다고 내다본다. 현재 전력거래소는 발전단가가 저렴한 순서대로 전력을 사들이고 있다. 그렇다보니 석탄, 원자력 등 발전단가가 저렴한 기저발전소는 80% 내외의 가동률을 보고 있는 반면 단가가 높은 LNG발전소는 가동이 중단되는 경우가 많다.

SKE&S는 상반기 가동률 69%를 기록해 양호했지만 포스코에너지와 GS EPS는 각각 38%, 36%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동두천드림파워, 포천파워, 에스파워 등 중소LNG발전사들은 올해 2분기 각각 220억원, 40억원, 52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 이들은 20%에도 못미치는 가동률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도 주요 7개 민간 발전사 중 SK E&S와 GS EPS를 제외한 5개사가 무더기로 연간기준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업계는 문재인 정부의 새 에너지정책에 기대를 걸고 있다.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LNG발전소의 설비 가동률을 60%까지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말 발표된 '100대 정책과제'에도 원전 및 석탄발전을 줄이고 LNG를 포함한 대체 발전을 확대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전력설비의 40%이상을 차지하는 친환경 LNG발전은 현재 절반도 가동되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가 경제성 외에도 친환경성·안정성을 고려해 새 전력수급계획을 재편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ongss@
news1.kr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LNG발전사업 확대하는 SK-GS
다음글 세계 최초 북극항로 뚫고 온 LNG…GS EPS 첫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