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엘엔지터미널

홍보센터

뉴스

게시판 내용
GS에너지-중부발전, LNG 직도입 협력..연관사업도 공동추진
등록일 2017-06-13 오전 10:08:42 조회수 1000
E-mail admin@lng-tml.com  이름 관리자


기사입력 2017-06-09 15:39

 

- 가스시장 선진화.."정부 정책 적극 동참"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GS에너지와 한국중부발전이 LNG(액화천연가스) 직도입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한다. 양사는 9일 서울 GS타워에서 LNG직도입 업무협력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내 천연가스 시장 발전을 도모하고 효과적인 LNG직도입 공동사업 추진 플랫폼 구축을 위해 추진됐다. 중부발전은 향후 GS에너지가 주관하는 LNG저장시설 확장 시 사업에 참여하고 LNG 스팟(Spot)·단기물량 공동구매 및 국내 연료전지 사업 등 LNG 연관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등 협력범위를 폭넓게 확대할 계획이다.

중부발전은 GS에너지가 보유한 보령LNG터미널 저장시설 여유분에 대한 장·단기 임차가 가능해져 LNG 현물구매를 위한 저장공간을 적기에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올 하반기부터 LNG직도입 경제성 강화 및 수급안정성이 획기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창길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대한민국 가스시장은 현재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며 “양사가 이러한 새로운 환경 속에서 가스시장의 ‘게임체인저(Game Changer)’로 급부상할 수 있도록 전략적 파트너십을 공고히 다져나가 대한민국 가스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국중부발전은 지난 2015년 1월부터 성공적으로 LNG직도입을 개시해 지난 2년간 260억원의 연료비 절감성과를 달성했다. 다음 달에는 GS에너지가 주주사인 보령LNG터미널을 통해서도 직도입 LNG를 본격적으로 수입할 예정이다.

  

성문재 (mjseong@edaily.co.kr



첨부파일1 file0 0003846213_001_20170609153905355.jp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건설중인 석탄화력 9기, 모두 LNG로 전환한다
다음글 보령LNG터미널 의미와 전망